친북단체 “北인권대회 방해” 지침 하달

▲ ‘6.15공동선언실천 청년학생연대’의 행사 장면

<6.15공동선언실천 청년학생연대>(이하 청학연대)는 이른바 ‘12월투쟁 지침’을 통해 12월 8일~10일 개최되는 ‘북한인권국제대회’의 각종 행사를 방해하라는 지시를 내렸다. ※ 청학연대 카페 바로가기

청학연대는 ‘북한인권국제대회’에 대해 “북의 체제를 헐뜯고 반북여론을 조장하기 위한 대회”라며 북한인권문제를 제기하는 것이 향후 6자 회담과 남북관계에 악영향을 줄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북한의 위폐 제조, 마약밀매 등의 보도를 “근거 없는 모략질” 이며 “미국의 대북 전략의 일환”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청학연대는 한나라당과 뉴라이트를 “반북수구세력”으로 지칭하며 “조국통일 운동의 기본과제는 반통일세력의 기도를 짓밟는 것”이라면서 한나라당과 뉴라이트 진영을 포함해 북한인권법안에 찬성 입장을 가진 단체에 대해 적극적인 방해활동을 전개할 것임을 시사했다.

청학연대는 투쟁지침을 통해 12월 7일 기자회견, 12월 8일 토론회, 12월 7~9일 청계천 전시회(한국인권운동의 과거, 현재, 미래), 10일 민주인권대토론회 등의 활동을 계획하고 있다. 또한 12월 5일 청년학생 기자회견을 갖고 인터넷 실천사업, 9일에는 피켓팅 활동 등을 벌일 것이라고 밝혔다.

행사저지 방침, 민주주의에 어긋나

특히 국제회의 부대행사로 12월 10일 이화여대에서 열리는 <북한인권 대학생 국제회의>와 관련해서는 “이화여대 학생들과 서부지역에 있는 단체들을 중심으로 대응투쟁을 펼칠 수 있도록 한다”고 구체적 활동지침을 하달해 행사 주최측과 마찰이 예상된다.

이와 관련, <북한인권 대학생 국제회의> 김익환 집행위원장은 “정치적 입장과 견해는 달리 할 수 있지만 행사자체에 대한 저지와 방해는 민주주의 상식에 어긋난다”며 “특별히 대응할 생각은 없지만 문제가 발생하면 적극적인 캠페인을 통해 시민들에게 알려나가겠다”고 말했다. 또 북한인권 문제에 대해서도 “한쪽에서는 감추려 하고 있고, 한쪽에서는 밝히려 하고 있는 형국”이라면서 “북한인권 실상이 드러날 때 북한인민과 대중 앞에 떳떳할 수 없을 것”이라 강조했다.

청학연대는 6.15공동선언 이행, 반미반전, 미군철수, 국가보안법 철폐를 목적으로 2003년 3월 발족했다. 상임대표단체로 범청학련 남측본부, 통일시대 젊은 벗, 한국기독학생회총연맹, 한국대학총학생회연합(한총련) 등이 참여하고 있다.

이 단체의 카페에는 주체사상을 교육하는 범청학련 기관지 ‘청춘’ 등을 볼 수 있다.

정재성 기자 jjs@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