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북단체, `평화협정 체결’ 美의회·유엔에 서한

광복 60주년을 맞아 친북 국제단체가 평양에서 개최한 ’조선의 자주적 평화통일지지 세계대회’ 참가자들은 평화협정 체결과 주한미군 철수를 강도높게 주장했다.

15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참석자들은 14일 폐막에 앞서 채택한 ’미합중국 국회에 보내는 편지’에서 “조선의 통일문제가 조선 인민의 통일 지향에 어긋나게 60년이 넘도록 해결되지 못하고 있는 데는 역대 미행정부의 일방주의적이고 독선적인 대조선정책을 지지하고 용납해 온 귀 국회에 전적인 책임이 있다”고 지적했다.

서한문은 “미 국회의원들은 용단을 내려야 한다”면서 “현 미 행정부의 시대착오적인 대조선정책이 가져오게 될 심각한 후과에 대해 심사숙고하고 조선의 통일에 유익한 정책을 작성하는 데로 방향전환을 하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서한문은 이와 관련, “조선반도의 공고한 평화를 이룩하기 위해 불안정한 현 정전체제를 평화체제로 전환하고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과의 관계를 정상화하며 조선통일에 가장 큰 장애물로 되고 있는 남조선 강점 미군을 지체없이 철수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미국회가 현 미행정부의 일방주의적인 대조선정책을 계속 묵인한다면 국제사회의 보다 큰 항의와 규탄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참석자들은 코피 아난 유엔 사무총장에게 보낸 서한문에서 “6.15 북남공동선언이 철저히 이행되자면 전체 조선민족이 사상과 이념, 제도의 차이를 초월해 민족자주, 반전평화, 통일애국의 3대공조를 실현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또 “공동선언의 이행과 3대 공조실현을 방해해 나서고 있는 미국을 비롯한 반통일 세력의 책동을 폭로.분쇄하기 위한 각종 깜빠니야(캠페인)를 세계적 범위에서 조직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한문은 “남조선에서 미군을 철수시키며 조선에서 감행된 미국의 모든 범죄 행위에 대한 사죄와 보상을 받아내기 위한 투쟁을 힘차게 벌여나갈 것”이라며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정책을 종식시키고 조선반도의 평화를 위협하는 새 전쟁도발 책동을 분쇄하기 위한 투쟁을 과감히 벌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미국이 불안정한 현 정전체제를 공고한 평화체제로 만들 데 대한 북한의 제의를 받아들이며 대북 관계정상화를 위한 양자회담에 응해 나서도록 적극적인 활동을 벌여나갈 것이라고 서한문은 밝혔다.

‘조선의 자주적 평화통일지지 세계대회’는 13~14일 평양 인민문화궁전에서 진행됐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