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북단체들, 서해 NLL문제 해결 촉구

조국통일범민족연합(범민련) 남측본부 등 진보단체들은 30일 “정부는 ‘6자회담의 뒤에서 남북관계를 관리한다’는 소극적.예속적 태도를 버리고 남북간 정치군사적 근본문제 해결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범민련과 한국진보연대준비위원회, 평화와통일을여는사람들 등 30여개 단체는 이날 청와대 인근 청운동사무소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수십년 동안 대립했던 북과 미국이 관계개선의 길에 본격 진입하고 있으나 정작 남북관계는 제자리 걸음을 반복하고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들은 특히 “정부는 우발적 충돌 위험을 제거하고 군사적 긴장을 완화시키기 위해 서해 해상경계선 문제 해결에 적극 나서야 한다”며 “북에 대한 핵선제공격 연습인 한미합동 을지포커스렌즈 훈련 계획도 철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또 “북을 적으로 규정한 국가보안법을 비롯해 상호 제도와 체제를 부정하는 관행과 법을 즉각 철폐해야 한다”면서 “노무현 정부는 상호주의적 대북 정책을 버리고 실질적인 민족공조 정책을 펼쳐야 한다”고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