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북단체들 “北 인공위성 발사 민족이익 부합”

북한의 로켓 발사에 대해 남한의 친북단체들은 5일 일제히 성명을 통해 “(북한의 발사는) 평화적인 위성발사”이며 “북한의 과학기술 발전의 성과”라고 북한의 주장을 되풀이했다.

남북공동선언실천연대(실천연대)는 “북한의 인공위성 발사가 북한의 과학기술 발전 성과이며 민족 이익에도 부합하는 매우 반가운 일”이라며 “북한이 쏟아 올린 인공위성은 평화적인 우주탐사 이용에 정당한 행위로써 그 누구의 ‘제재’나 ‘간섭’의 대상이 될 수 없다”고 밝혔다.

실천연대는 이어 “미국과 일본의 호들갑에 맞장단을 추는 이명박 정권과 수구세력의 비이성적인 준동은 즉각 중단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조국통일범민족연합(범민련) 남측본부는 “조선이 쏘는 것은 ‘미사일’이라는 비이성적 억지주장을 강력히 배격한다”며 “(북한의) 평화적인 위성발사에 시비 걸지 말고 오바마와 이명박은 대화에 나서라”고 주장했다.

범민련은 “안보리 결의안 위반을 부르짖어도 위성이 미사일로 둔갑할 수는 없고 2012년 목표한 강성대국건설을 향한 조선의 자주노선이 궤도를 이탈할 리 만무하다”며 “미제국주의, 일본군국주의, 이명박 독재정권이 떨떠름한 환각의 늪에서 깨어나 반북대결소동 일체를 즉각 철폐하라”고 요구했다.

또한 평화와통일을여는사람들(평통사)은 “유엔안보리 결의 1718호 어디에도 북이 인공위성을 발사하면 안 된다는 조항은 없다”며 “이명박 정부를 포함한 한·미·일 당국이 유엔결의 1718호를 근거로 제재를 가하려 한다면 이는 억지, 불법이다”고 주장했다.

평통사는 6일 서울 종로 외교통상부 앞에서 ‘인공위성발사에 대한 한·미·일의 북한제재 기도 중단촉구’ 기자회견을 통해 “유엔안보리 회부, 한국정부의 대량살상무기확산방지구상(PSI) 전면 참여는 북미관계와 남북관계, 6자회담은 돌이키기 어려운 파국을 맞게 될 것”이라며 “(북한에 대한) 제재 움직임을 즉각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한편, 민주노동당도 5일 “북한이 발사한 발사체가 애초에 예고한 대로 시험위성통신인 것으로 밝혀진 마당에 미·일을 비롯한 한반도 주변국과 우리정부의 모든 군사적 조치는 해제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노당은 “이명박 정부는 객관적 사실이 확인되지 않은 마당에 한반도 긴장고조에 기름을 부을 수 있는 PSI 전면참가 등 대북강경발언을 서둘러 표명할 것이 아니라 한반도 긴장완화와 평화무드정착을 위해 이성적인 태도로 기다려야 했다”고 말했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