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북단체들 ‘北 선군정치 공론화’ 시도

▲ 범청학련 홈페이지에 게재된 ‘선군정치 대토론회’ 포스터

‘6·15공동선언실천 청년학생연대'(6·15청학연대)를 비롯한 국내 친북반미 성향 단체들이 선군정치 공론화를 목적으로 ‘선군정치 대토론회’를 개최할 예정이어서 논란이 예상된다.

8일 숭실대에서 열리는 이 토론회는 6·15청학연대를 비롯해 한국민권연구소, 숭실대 총학생회 등이 ‘이북바로알기 운동’의 일환으로 진행하는 행사다.

이들은 조국통일범민족청년학생연대(범청학련) 홈페이지에 “북한을 이해하는 핵심 키워드인 선군정치에 대한 접근과 이해를 사회적으로 공론화하는 시도”라며 토론회 취지를 밝혔다.

이들은 “남과 북은 하나의 민족이기 때문에 민족 공동의 발전을 위해서라도 같은 민족인 북한의 정치방식을 더더욱 잘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선군정치(先軍政治)라는 용어는 북한 당국이 체제 운영에 군부를 전면에 앞세우겠다는 의미이다. 북한 당국은 선군정치가 대단한 정치행태인 것처럼 주민들에게 선전하지만 실상은 ‘김정일식 군사독재’를 정당화하는 구호에 불과하다고 전문가들은 보고있다.

특히 이번 토론회를 앞두고 범청학련 북측본부가 특별기고한 선군정치 찬양글까지 게재돼 있어, 이에 대한 국가보안법 위반 논란도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북측의 청년학생들’이라는 명의를 달고 있는 기고문은 일방적으로 선군정치를 찬양하고 북한핵을 정당화하하고 있다.

기고문은 “선군정치는 북만을 위한 것이 아니라 남을 포함한 전체 우리민족을 위한 것”이라며 “선군으로 마련된 우리의 핵억제력은 평화적이며 민족보호적인 성격을 띠고 있어 남에 그 어떤 위협으로 되지 않고 남녘의 강토와 계급계층, 남녀노소 모두를 지켜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 땅에서 전쟁이 터지고 민족공멸의 핵참화를 당하는 것을 막기 위해 우리는 모든 어려움을 무릅쓰면서 선군을 하고 군력을 다져온 것”이라고 북한 핵개발을 미화했다.

이어 “선군정치가 있어 금강산관광도 개성공업지구건설사업도 있다”면서 “남한에서 미국의 강점정책을 끝장내며 모든 미군기지와 침략무력을 철수시키기 위한 투쟁에 지혜와 정열을 다 바쳐야 할 것”이라고 요구했다.

6·15청학연대를 주도하고 있는 범청학련은 지난 10월 선군정치를 찬양하는 책자를 대학에 배포한 데다 행사를 앞두고 북측의 선군정치 찬양글을 여과없이 홈페이지에 게재하고 있어 이번 토론회가 ‘북한선군정치 옹호 군중대회’로 변질될 가능성이 높다는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