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북反국가행위 진상규명위원회’ 공식 출범

▲ 서울 정동 배재빌딩에서 25일 ‘친북 반국가행위 진상규명위원회’의 출범식과 세미나가 열렸다. ⓒ데일리NK

정부가 주도하는 과거사 진상규명 활동을 감시하기 위한 ‘친북 반국가행위 진상규명위원회’가 25일 서울 정동 배재빌딩에서 공식 출범했다.

진상위원회는 발족 취지문에서 “정부 소속 각종 위원회의 과거사 진상규명이 좌파적 시각에서 왜곡 평가됐다”고 지적하며 “자유민주주의 시각에서 과거 공안사건을 재조명해 국민들의 정체성 혼란을 방지하겠다”고 밝혔다.

진상규명 위원장을 맡은 중앙대 제성호 교수는 “좌파진영이 정부권력을 끼고 ‘역사 뒤집기’를 진행하는 것을 민간 차원에서 견제하면서 자유민주주의 시각으로 좌익공안사건들을 재조명해 ‘역사바로세우기’를 진행하겠다”며 위원회 출범 취지를 설명했다.

위원회는 남조선민족해방전선 준비위원회(남민전) 사건, 인민혁명당(인혁당) 사건, 인혁당 재건위 사건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위원회는 이 사건 이외에도 친북반국가행위 진상규명, 주요 공안사건 평가물 발간, 친북반국가행위자 명단 발표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직업좌파’의 ‘민주화 운동’ 위장은 장난”

위원회 출범 기념으로 열린 세미나에서 ‘남민전의 실체’를 주제 발표한 김영학 전 공안문제연구소장은 “지난 날의 공안사건들이 각색, 왜곡된 것이 아니라 합당하게 사법처리가 이루어진 것”이라며 “오늘날의 과거사 진상규명은 제동이 가해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전 소장은 “훈련된 직업적 좌파들이 사회주의∙공산주의 운동을 ‘민주화 운동’으로 위장하는 장난놀음을 하고 있다”면서 “이에 비해 우리의 안보관계 요원들은 그러한 전술적 기법에 익숙하지 못하고, 정확히 대응하지 못하는 경향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북측에 대해 ‘남조선 혁명’을 포기해 달라는 뜻으로 돈과 쌀 등을 열심히 보내준다고 해서 그들이 그 노선을 교정하게 될 것으로 기대하는 것은 넌센스”라며 현 정부의 대북 정책을 비판했다.

지난 3월 민주화운동보상심의위원회는 ‘남조선민족해방전선(남민전) 준비위’사건 관련자 29명을 민주화 운동관련자로 인정했다. 남민전 사건은 1976년 2월 ‘반유신 민주화와 반제 민족해방 운동’을 목표로 조직된 비밀단체로, 1979년 연루자 84명이 검거된 남민전 사건은 유신 말기 최대 공안사건으로 알려져 있다.

한편, 북한 노동신문은 24일 ‘친북반국가행위 진상규명위원회’의 출범 움직임에 대해 “권력탈취를 노린 역사 반란행위”라고 비난한 바 있다.

정재성 기자 jjs@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