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노 대권 후보들 ‘남북문제’ 이슈로 뛴다

▲ 한명숙 전 총리

열린우리당 친노(親盧)성향의 잠재적 대선주자들이 약속이라도 한 듯 한반도 평화체제, 남북협력 등 외교.안보문제 챙기기에 공을 들이는 모습이다.

한반도 긴장완화를 위한 해빙기운이 확산되면서 친노주자들은 다양한 외교안보 행보를 통해 보수진영과의 뚜렷한 차별화를 기하면서 참여정부의 대북 평화정책 기조를 이어갈 적임자로의 이미지 심기에 주력하는 듯한 모습이다.

가장 활발한 활동을 보이는 쪽은 우리당 동북아평화위 위원장을 맡고 있는 이해찬 전 총리. 지난 3월초 북한, 중국을 방문해 주목을 받은데 이어 6자회담 당사국인 일본과 미국을 잇따라 방문한 것.

지난 10일 미국 방문길에 오른 이 전 총리는 존 네그로폰테 국무부 부장관, 6자회담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 헨리 키신저 전 국무장관 등과 잇따라 면담을 가진 뒤 19일 귀국할 예정이다.

그동안 남북한, 미국, 중국간 4개국 정상회담 개최의 필요성을 강조해온 이 전 총리는 9월 호주 APEC(아.태경제협력체) 정상회의 때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을 초청, 4개국 정상회담을 추진하는 방안에 운을 뗀 상태여서 이번 방미기간 이 같은 구상에 대한 미국 조야의 입장타진이 이뤄질지 주목된다. 이 전 총리는 다음달께 러시아 방문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명숙 전 총리도 지난달 말 보리스 옐친 전 러시아 대통령의 장례식 조문사절로 러시아를 방문,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에게 한반도 종단철도(TKR)-시베리아 횡단철도(TSR) 연계사업 등에 대한 노무현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했고, 블라디미르 야쿠닌 러시아 철도공사 사장을 만나 현안을 논의했다.

한 전 총리는 지난 11일 알렉산더 버시바우 주한 미 대사와 오찬회동을 한데 이어 15일에는 오시마 쇼타로 (大島正太郞) 주한 일본대사와 면담을 갖는다.

그는 또 오는 23∼26일 일본 닛케이 포럼 주최로 열리는 `아시아의 미래’ 국제 심포지엄에 참석하기 위해 방일, 아베 신조 (安倍晋三) 총리 등 정부 및 정계인사들을 만나 북핵 문제, 6자 회담, 일본군 위안부, 역사교과서 왜곡 등의 현안을 놓고 의견을 교환할 것으로 알려졌다.

`신(新) 황해권 경제특구’ 조성 등 남북경제공동체 건설을 기치로 내건 김혁규 의원도 지난 2∼5일 동북아평화위 남북경제교류협력 추진단장 자격으로 북한을 다녀왔다. 김 의원은 방북기간 북측과 임진강.한강 하구, 예성강 하구를 개방해 공동이용하는 내용의 서울-개성 `남북평화대수로’ 개통에 인식을 같이 했다고 발표했다. 김 의원은 방북 후인 지난 9일 버시바우 대사와 면담을 갖기도 했다.

이 같은 잠룡들의 적극적인 외교안보 행보에 대해 참여정부의 대북 포용정책을 외곽에서 적극 지원하려는 노력의 일환이라는 평가와, 대선을 위한 이벤트성 활동이라는 비판적 시각이 엇갈리고 있다.

이에 대해 친노성향 의원은 “`친노’든 `비노’든 한나라당이든 구분 없이 국민적 관심사인 남북 및 평화체제 문제를 풀기 위해 역할을 하는 것 자체가 의미있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