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재단 사진촬영 문제돼 상봉단 귀환지연

북측이 28일 이산가족 상봉을 마치고 돌아오던 남측 방문단에게 북측지역 사진촬영을 문제 삼아 1시간 동안 귀환이 지연되는 소동이 빚어졌다.

북측은 이날 오후 금강산 작별상봉을 마치고 귀환하다 북측 출입사무소(CIQ)를 촬영한 남측 공동취재단의 한 사진기자에게 ’사죄문’ 작성과 벌금을 요구했다.

또 해당기자를 사무실로 데려가 경위를 조사했으며 해당기자가 유감 입장을 담은 문건과 미화 500달러 벌금을 건네자 소동이 일단락됐다.

이 때문에 남측 이산가족들은 버스에 탄 채 1시간 동안 기다리는 불편을 겪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