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탈북자 42% 일용·노무직…월소득 93만원”

북한인권정보센터는 17일 국내 입국 뒤 취업해 경제활동을 하는 탈북자의 월평균 근로소득이 ‘93만7천원’에 불과하며 취업자 중 일용직·근로직이 42%를 차지하는 등 직업 안정성도 크게 떨어진다고 밝혔다.

북한인권정보센터가 통일부의 의뢰로 제출한 ‘2008 북한이탈주민 경제활동 실태조사: 취업·실업·소득’ 보고서에 따르면 조사대상 탈북자 361명(만 15세 이상) 가운데 경제활동 인구는 179명으로 전체의 절반 수준인 49.6%이며, 정규직 근로자는 취업자 중 46%로 나타났다.

탈북자 중 여성의 비율이 남성에 비해 두배 이상 높음에도 불구하고 건강, 육아 등의 이유로 경제활동인구 비율은 남성(69.2%)이 여성(41.3%)보다 높았다.

취업 직종별로는 제조업이 30.2%, 숙박 및 음식업이 18.5%, 건설업과 도소매업이 각각 11.7%였으며 사무직이나 금융계 등 고소득 전문직 종사자는 드물었다.

또 취업자중 응답자의 60%가 현재의 직장과 직업에 불만을 가지고 있다고 응답했고, 실업률은 9.5%로 수도권 거주자의 실업률(14.8%)이 지방 거주자(1.4%)보다 높았은 것으로 나타났다.

북한인권정보센터의 허선행 사무국장은 “탈북자들은 연령, 학력, 기술, 경력 등에서 한국 사람들과 경쟁력이 비교적 부족하기 때문에, 원하는 분야의 취업이 쉽지 않다”며 “한국에 입국 직후 1차 구직에 나섰다가 현실의 벽을 느끼고 구직의욕을 상실하는 경우도 많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