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민노당 통일단체 수사 규탄

민주노동당 충북도당은 충북지역 통일단체 관계자 3명이 체포된 것과 관련해 7일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공안당국의 수사는 민중사회진영에 대한 명백한 탄압”이라고 규탄했다.

이들은 이날 오후 1시 청주시 성화동 국정원 충북지부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번 수사는 4.29재보선 참패로 나타난 국민 여론을 호도하려는 정부의 음모에서 비롯됐다”며 체포된 3명을 석방할 것으로 요구했다.

이들은 “정부가 군사정권시절의 무한권력에 대한 향수에 젖어 사문화된 국가보안법을 통해 통일운동 활동가들을 무작위로 잡아가두고 있다”고 주장했다.

경찰청은 국가정보원과 함께 이날 오전 서울 조국통일범민족연합(범민련) 남측본부와 지역 사무실에 대한 동시다발적인 압수수색을 실시하면서 범민련 핵심간부 3명을 비롯해 전국농민회 충북도연맹 조직부장 윤모 씨와 6.15 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충북본부 관계자 2명도 체포했다.

경찰은 범민련 간부들이 일부 시민단체와 함께 국가의 허가 없이 북측 인사들과 만나 정보를 교환하고 `민족의 진로’ 등 출판물을 통해 북한의 체제를 찬양ㆍ고무한 혐의를 잡고 수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