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보수단체 “북핵 계기 친북세력 격리”

자유총연맹 충북지회와 고엽제전우회 충북지부, 해병대전우회 충북연합회는 28일 “북한의 핵실험 도발을 계기로 국가정보원, 검찰, 경찰은 친북세력들을 엄중하게 차단하라”고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이날 오후 청주시 상당구 주성동 충북지방경찰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이같이 주장한 뒤 “당국은 국가보안법과 국가정보원법을 강화하고 엄정한 법 집행을 통해 대한민국 내에 위장된 친북세력들을 영원히 격리하라”고 강조했다.

이어 북한의 핵실험을 “한반도 평화와 국제사회의 핵확산 방지 노력을 전면 부정하는 중대한 범죄행위”라고 규정한 뒤 정부에 대해 대북 원칙 재점검을 당부했다.

이들 단체는 또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한반도 긴장을 고조시키는 것이며 더 나아가 제2의 서해안도발 사태를 예상하게 한다”면서 “정부는 강력히 대응하라”고 주문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