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민교協 “범민련 활동 구속 3명 석방하라”

‘민주화를 위한 전국 교수협의회 충북지부(회장 조상.이하 충북민교협)’는 27일 “국회는 자유민주주의 원리를 부정하는 시대착오적인 국가보안법을 폐지하고 대체법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충북민교협은 이날 오전 11시 충북도청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국가보안법은 양심의 자유를 보장하는 대한민국 헌법을 훼손하는 희대의 악법”이라며 이렇게 요구했다.

이어 “오랫동안 통일운동을 벌이며 이 지역에서 많은 신망을 쌓아온 3명의 청년이 최근 영문도 모른 채 연행되고 나서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구속됐다”며 “검찰은 이들에 대한 기소절차를 중지하고 즉각 석방하라”라고 덧붙였다.

한편, 청주지검은 이적단체로 규정된 조국통일범민족연합 남측본부와 한국청년단체협의회에 가입해 활동하고 북한을 찬양하는 이적표현물을 제작, 소지, 배포한 혐의로 장모씨 등 3명을 6월 3일 구속기소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