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북한이탈주민 적응센터 운영자 공모

충남도는 북한이탈주민 교육센터인 ‘하나센터’를 운영할 기관 혹은 단체를 오는 12일까지 공개 모집한다고 6일 밝혔다.


하나센터는 북한이탈주민이 거주지에서 자립할 수 있도록 정부가 각 광역자치단체와 협력해 설립하는 교육기관으로, 충남에는 천안, 아산, 서산, 홍성, 예산, 태안, 당진지역을 담당할 서북부하나센터와 공주, 보령, 논산, 계룡, 금산, 연기, 부여, 서천, 청양지역을 담당할 중남부하나센터 등 두 곳의 센터가 들어설 예정이다.


공모 신청자격은 민법 제32조 또는 다른 법률에 의해 설립된 비영리법인ㆍ비영리민간단체 혹은 사회복지사업법 제34조의 규정에 의해 설립된 사회복지시설 중 최소 1년 이상 북한이탈주민 정착지원사업을 벌인 경험이 있는 단체다.


또 ▲관련 업무 경험이 있는 직원 및 자원봉사자(상시 10명 이상)가 있어야 하고 ▲교육공간을 확보할 수 있어야 하며 ▲북한이탈주민들이 센터를 쉽게 찾을 수 있도록 교통 편의를 제공해야 한다고 도는 설명했다.


도는 12일까지 공모 신청을 접수한 후 1차 심사를 통해 선정한 후보기관을 통일부에 추천할 계획이며, 통일부는 이를 토대로 2월초에 운영자를 최종 선정할 예정이다.


문의 ☎042-220-3170(도청 자치행정과), 충청남도 홈페이지(www.chungnam.net)/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