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판계, 국방부에 ‘불온서적’ 선정 사과요구

최근 국방부가 장하준 영국 케임브리지대 교수의 ‘나쁜 사마리아인들’을 비롯한 서적 23종을 ‘불온서적’으로 지정한 것과 관련, 관련 저자와 출판사들이 국방부의 사과를 요구하는 등 대응에 나섰다.

‘나쁜 사마리아인들’을 출판한 부키와 현기영씨의 소설 ‘지상에 숟가락 하나’를 펴낸 실천문학 등 출판사 16곳과 한국출판인회의를 비롯한 출판단체 3곳, 장하준 교수와 현기영씨 등 저자 13명은 7일 성명을 통해 “이번 일은 기본적으로 학문 사상의 자유와 출판의 자유를 침해한 것이며 글을 집필한 저자와 책을 출간한 출판사의 명예를 훼손한 것”이라며 ‘불온서적’ 목록에 포함된 출판사와 저자에 대해 국방부의 사과를 요구했다.

이들은 또 “불온서적 목록이 국방부에 한해 유효한 것일지라도 공권력이 양서의 유통을 차단했다는 점에서 독자들의 선택의 자유를 훼손한 것이기도 하다”면서 ‘불온서적’ 목록이 작성된 경위와 선정 기준 공개를 촉구했다.

국방부는 최근 북한 찬양과 반정부ㆍ반미, 반자본주의 등 세 분야로 나눠 ‘불온서적’ 23종을 선정하고 이들 도서의 부대 반입과 유통 차단에 나섰다.

그러나 목록에 포함된 도서 중 ‘나쁜 사마리아인들’은 최근 학술원이 발표한 ‘2008 우수학술도서’ 383종 중 하나로 선정되기도 해 국방부의 조치를 두고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불온서적’으로 선정된 책들의 판매량이 크게 증가하고 있으며 노엄 촘스키의 ‘정복은 계속된다’는 급작스런 판매량 증가로 출판사가 최근 재판 작업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