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시 “정부, 북한강 흙탕물 대책 세워야”

최근 북한의 수해로 유입된 흙탕물이 북한강을 황톳빛으로 물들이자 강원도 춘천시가 정부 차원의 대책을 요구하고 나섰다.

춘천시는 31일 북한의 수해로 발생한 흙탕물이 북한강으로 유입되고 있는 사태와 관련, 중앙정부 차원의 대책을 세워 달라고 건교부와 한국수력원자력㈜ 등에 긴급 건의했다고 밝혔다.

춘천시는 건의문에서 “북한강 유역 탁수(흙탕물)는 북한의 홍수에 따른 것으로 지방자치단체에서 접근하기 어려운 사안인 만큼 소양강 유역 탁수방지 대책과 함께 북한강 유역도 대책을 요구해 달라”고 요구했다.

북한의 수해가 발생했던 9~10일 춘천 시민에게 수돗물을 공급하는 북한강 용산취수장에는 최고 286NTU의 흙탕물이 유입됐으며 현재도 30NTU의 탁도를 유지하고 있다.

춘천시는 북한에서 유입된 10억t 가량의 탁수가 올해 2개월 가량 지속될 것으로 보고 있으며 장기화될 경우 하천과 호수의 생태계까지 파괴할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북한강 상류인 평화의댐으로는 현재 초당 230t의 흙탕물이 북한에서 유입되고 있으며, 소양강댐도 228t의 흙탕물을 의암호로 방류해 수도권 북한강에서는 작년에 이어 흙탕물 대란이 재연되고 있다.

춘천시 관계자는 “북한의 수해로 흙탕물이 발생했으나 한강수력발전처는 댐만 관리한다는 입장이며 북한강은 국가 하천으로 지정돼 중앙정부 차원의 대책이 요구된다”면서 “아울러 이번 흙탕물 사태는 북한과 협력이 필요한 사안이어서 국가가 대책을 세우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