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협회 “월드컵 유치하면 남북 분산 개최”

대한축구협회가 28일 문화관광체육부에 ‘2022 FIFA 월드컵 개최 계획서’와 체육과학연구원에 연구용역을 의뢰한 ‘대한민국 개최 타당성 조사 보고서’를 제출한 가운데 남북 분산 개최의 가능성을 제시해 눈길을 끌고 있다.

축구협회는 계획서를 통해 문화부에 ▲국민 통합의 시너지 효과 ▲국제사회에서 재도약 ▲남북 축구 화합의 물꼬 트기 등을 월드컵 개최 목적으로 제시했다.

또 개최가 확정되면 1~2경기 정도를 북한과 분산 개최할 수도 있다는 여지를 남겨둠으로써 경색된 남북관계를 풀어나갈 계기를 만들어 동북아시아 평화 조성에 이바지하겠다는 의지도 강조했다.

북한의 김일성경기장(10만명 수용)과 능라도경기장(15만명 수용)은 FIFA가 요구하는 경기장 규격(조별예선 4만명 이상, 준결승 6만명 이상, 개회식 및 결승전 8만명 이상 수용)을 만족한다.

FIFA가 요구하는 12개 경기장 확보에 대해 2002년 한일월드컵을 통해 건설한 10개 경기장을 활용하고 기존 시설을 개보수하면 충분하다는 판단이다.

현재 서울, 부산, 인천, 대구, 대전, 울산, 광주, 수원, 고양, 포항, 청주, 천안, 전주, 서귀포 등 14개 도시가 축구협회에 개최도시 선정을 희망한 상태여서 경기장 확보에는 큰 문제가 없다는 설명이다.

또 축구협회는 2022년 월드컵 개최에 필요한 예산을 2조9천900억원으로 산정했는데, 이중 지자체의 경기장 신설과 도로신설 등의 비용을 제외하고 FIFA 지원금(약 2억 달러 예상)을 빼면 기존 시설의 개보수에 필요한 4천억원 정도를 실질적으로 필요한 비용으로 내다봤다.

반면 2022년 월드컵 개최를 통한 생산유발 효과와 부가가치유발 효과는 각각 7조4천억원과 3조1천700억원으로 예상했고, 고용유발 효과도 5만1천703명에 이르는 것으로 산출했다.

한편 축구협회는 이번 계획서 제출을 시작으로 내달 유치위원회 규정을 FIFA에 보내고 오는 9월 18일 유치위원회를 발족한다는 계획이다.

또 내년 5월 입찰서류(정부보증서, 개최도시협약서)를 FIFA에 제출하면 모든 서류 절차가 마무리된다. 최종 개최지는 내년 12월 FIFA 총회에서 집행위원 24명의 투표로 결정된다.

축구협회의 한 관계자는 “총 11개 후보 가운데 미국과 호주, 일본이 2022년 월드컵 유치를 놓고 한국과 치열한 경쟁을 치를 것으로 예상한다”라며 “정몽준 FIFA 부회장이 집행위원들을 어떻게 설득하느냐도 개최지 결정에 큰 역할을 차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북한과 분산 개최는 국제사회에 한반도 평화 정착을 호소하는 상징적인 의미도 있다. 실현 가능성은 확답하기 어렵지만 유치전에 좋은 영향을 끼칠 수 있다”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