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적60분’ 북한문화재 거래실태 방영

KBS2TV ’추적60분’(매주 수요일 오후 11시5분)이 이번 주 북한문화재의 불법거래 실태를 방송한다.

다음달 2일 전파를 타는 ’1968년 금강산 출토…신라금관의 정체는?’편은 추적60분 제작진이 북한문화재 시장이 형성돼 있는 중국 현지를 찾아 10여일 간 밀착 취재한 북한문화재 불법거래 보고서다.

북한문화재는 1992년 한ㆍ중 수교 이후 중국 단둥(丹東)과 옌지(延吉) 등을 중심으로 거래 시장이 형성됐다. 현재는 북한문화재가 중국을 통해 일본과 미국, 영국에까지 흘러들어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제작진은 “한ㆍ중 수교 이후 도자기를 비롯 수만 점의 북한문화재가 남한으로 유입됐다고 현지 상인들에게서 들었다”고 말했다.

제작진은 중국 베이징, 심양, 옌지, 단둥 등에서 북한문화재 거래실태를 취재했고 압록강과 두만강 등 국경지역에서 북한문화재가 불법거래되는 현장을 카메라에 담는데 성공했다.

중국 현지를 다녀온 강희중PD는 “현지에서 북한의 국보급 문화재까지 거래되고 있다는 말을 들었다”면서 “밀거래 상인들이 휴대전화를 가지고 북한 현지에 들어가 물건을 구한 뒤 휴대폰으로 연락, 국경지역에서 물건을 받거나 무역차량을 이용해 밀거래를 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제작진은 또한 2003년 베이징에서 고미술품 수집가 최모씨가 구입했다는 ’1968년 금강산 출토 신라금관’의 진위 여부도 추적했다.

강 PD는 “최씨가 금관을 구입할 당시 발굴보고서와 발굴 사실 등을 전하는 기사를 북한 예술잡지 ’조선예술’에서 봤다고 주장하지만 현지 취재에서는 신라금관의 진위 여부를 밝히는 데는 한계가 있었다”고 답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