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이명박 정부, 대북 강박증 있다”

민주당 추미애 의원은 18일 “이명박 정부는 북한을 좀 혼내줘야겠다는, 전 정권과 차별화해야겠다는 강박증이 있다”면서 “남북한이 윈윈하는 10.4선언을 이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추 의원은 이날 오후 부산일보 강당에서 저서 팬 사인회를 겸해 개최한 ’저자와의 만남’에서 “현 정부는 미국 부시 정권의 정책처럼 ’비핵개방 3000’을 하겠다고 했는데 북한 입장에서는 한국이 (북핵관련) 6자회담의 합의에서 벗어난 것으로 오해, 너무 앞서 가버렸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추 의원은 또 “이명박 대통령이 이번에 미국에 가서 양측이 보조를 맞춰 (북한에 대해) 강하게 나가자는 약속을 하고 온 것 같다”면서 “이 대통령이 북핵관련 6자회담을 깨는 말을 먼저 하는 등 이번 한미 정상회담은 잘못됐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북핵문제를 푸는 데 아직 늦지 않았다”면서 “빨리 대화의 물꼬를 트고, 미국이 북핵문제를 풀 수 있도록 설득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에 대해 추 의원은 “한미 FTA에는 공공복리를 위해서도 규제장치를 사실상 마련하지 못하도록 돼 있는 등 해독장치를 마비시키는 중대한 실수가 있다”면서 “재협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