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美, 북핵에 우선순위 둬야”

민주당 추미애 의원은 18일 “미국은 북핵 문제 해결을 세계전략상 우선순위에 둬야 한다”고 촉구했다.

추 의원은 힐러리 클린턴 미 국무장관의 방한에 앞서 이날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개최한 외신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말하고 “오바마 정부 임기 내에 북핵문제를 해결하는 결단을 내릴 것을 강조한다”고 밝혔다.

추 의원은 “아시아 안보의 불안정성에 영향을 주는 것으로는 역내에 북핵이 있고 세계전략상으로는 미국과 중국의 관계가 있다”며 “특히 북핵문제와 대중국 전략은 그 궤를 같이 한다”고 말했다.

그는 “핵무기로 무장한 북한은 중국과의 관계를 더욱 강화하며 고립의 길로 나갈 것”이라며 “미국이 북핵을 넘어야만 중국과의 잠재적 긴장요인을 제거하고 동북아의 안정을 달성해 세계평화를 리드해갈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또 “북한에게도 오바마 행정부의 임기가 핵무기를 내려놓고 안전보장과 경제지원을 받을 수 있는 마지막 기회가 될 것”이라며 “오바마 정부의 운신의 폭을 좁히는 미사일 발사와 같은 조급한 행동은 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