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르킨 “새 결의안 북측과 협상문 열어놔”

비탈리 추르킨 유엔 주재 러시아 대사는 새 유엔 결의안이 북한으로 하여금 6자회담에 복귀할 수 있도록 만들게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인테르팍스 통신은 15일 추르킨 대사가 결의안 채택 후 러시아 TV방송과 회견에서 “우리는 결의안이 협상을 위한 문을 잠그지 않았다는데 만족하며, 북한이 협상에 복귀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그는 또 “6자회담에 복귀하는 것이야말로 북한측이 이번 결의안을 이행하는 구성요소”라면서 “결의안은 북한이 협상에 복귀하고 북한을 포함한 한반도를 위협할 대량살상무기 프로그램을 그만두라는 국제사회의 의지를 담고 있다”고 강조했다./모스크바=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