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락 北전투기 생존자 없다”…의문 해소 난망

17일 오후 중국 랴오닝(遼寧)성 푸순(撫順)현에 추락한 북한의 미그21 전투기는 조종사 한 명만 탑승하는 단좌식 전투기로, 추락 당시 조종사 한 명만 타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의 정보소식통들은 19일 “추락한 북한 전투기는 조종사 한 명만 탑승하는 단좌식으로, 2명이 탑승할 수 없는 구조”라며 “전투기가 추락하면서 조종사는 현장에서 사망했으며 생존자는 없다”고 생존자가 있을 가능성을 일축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또 숨진 조종사가 계급장을 달지 않아 중국 당국이 그의 직위를 확인하지 못한 것으로도 전해졌다.


이보다 앞서 홍콩 명보(明報)와 일본 교도통신 등은 중국의 인터넷에 떠도는 누리꾼들의 주장들을 토대로 지난 18일 추락한 북한 전투기에 두 명이 타고 있었으나 한 명은 추락 직전 낙하산을 이용해 탈출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현재 북한과 중국은 전투기 추락과 관련한 ‘기체 회수’ 방안 등 갖가지 사안들에 대해 협의를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교토통신은 신화통신을 인용, “18일 저녁 선양(瀋陽)의 북한 총영사관 차량이 랴오닝성 푸순(撫順) 사고 현장에 도착한 것과 동시에 중국 외무성의 차관보급 간부가 선양으로 향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최병관 주중 북한 대사도 중국 외무성을 방문하는 등 북중 양국이 기체 회수 등 대응책을 협의하고 있는 것을 보인다”고 전하기도 했다.


이처럼 북·중 당국이 협의에 나섰지만 구체적인 추락 경위를 밝히기엔 한계가 분명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전투기의 경우 일반 여객기의 블랙박스와 달리 음성녹음 장치 등을 제외하고는 주요 정보가 없을 가능성이 커 조종사가 사망한 이상 사고경위와 탈북 시도 가능성 등에 대해 조사가 난항을 겪을 가능성도 커 보인다는 지적이다.


또 전투기 잔해 수습과 추락지역에 대한 피해보상 문제는 쉽게 해결되겠지만 사고원인과 탈북 시도 여부 확인 등이 가장 큰 이슈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사고현장 부근을 중국 공안이 철저히 봉쇄하고 보도에 대한 통제가 강화되면서 정확한 사고 원인은 밝혀지지 않고 있다.


또한 북한 전투기가 왜 200여Km나 떨어진 곳까지 진입했는지에 대한 의문과 중국의 영공을 침범했는데 중국 당국이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는 점도 의구심을 키우고 있다.


북중 국경에서 추락지점까지 비행하려면 6분정도가 소묘되기 때문에 조종사가 실수를 하더라도 충분히 선회가 가능하다는 점과 전투기가 영공을 이탈하거나 침범하면 즉각 레이더에 포착되어 적절한 대응이 이뤄지지만 북중 양국에서 별다른 반응이 없었다는 점에서 탈북시도 가능성도 제기된다.


그러나 이런 의문이 해소되진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사건은 중국과 북한 입장에서 모두 곤혹스러운 사건인데다 사안의 민감성을 놓고 볼 때 철저한 함구령이 내려져 은밀하게 처리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실제로 중국 인민해방군(PLA)은 북한 전투기 추락사건과 관련, 북한기의 진입을 사전에 탐지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중국 네티즌들로부터 ‘항공망이 뚫렸다’는 비판에 직면, 곤혹스러운 입장에 처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역시 조종사의 탈북 시도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나오는 상황에서 체제 불안을 노출시키지 않기 위해서라도 철저히 함구할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