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가실험시 군사행동 가까운 대응”

북한이 추가 핵실험을 하면 국제사회에서는 대북 군사행동을 당장에 취하지는 않겠지만 군사행동에 한 걸음 가까워진 대응이 나올 것이라는 분석이 제기됐다.

미국 맨스필드 재단의 한반도 전문가인 고든 플레이크 소장은 18일 미국의 소리(VOA)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은 이번 결의문을 부정하고 추가 핵실험을 할 수도 있을 것으로 본다”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이어 “결의문 이행으로 당장은 북한 정권이 처하는 고통이 제한적이고 특히 일반 주민에게 미치는 영향은 거의 없을 것”이라며 “하지만 북한을 둘러싼 긴장 고조로 전쟁준비 태세가 강화되는 등 주민들의 고통이 따를 수 있다”고 지적했다.

플레이크 소장은 “이번 북한 핵실험과 관련한 유엔 안보리의 결의문 채택은 미국과 중국이 핵문제에 있어서 어느 때보다 긴밀하게 협력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며 “이는 불과 2개월 전만 해도 상상할 수 없는 일”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