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 판창룽 면담서도 비핵화 거론 없이 ‘대화’ 표명

중국을 방문중인 최룡해 인민군 총정치국장이 24일 중국 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주석 판창룽(范長龍)을 만나 대화할 의사가 있다고 재차 표명했다. 전날 류윈산(劉云山) 정치국 상무위원과 만남에서 밝힌 것처럼 이번에도 비핵화를 위한 6자회담 등에 대해 직접적인 언급은 하지 않았다.


최룡해는 이날 당 중앙군사위원회 외빈 접견실로 사용되는 ‘바이다러우'(八一大樓)를 방문, 판 부주석과 만나 “‘북한은 각 당사자와 공동노력하고 대화를 통해 문제 해결의 길을 찾아내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고 신화통신 등 중국 매체들이 전했다.


매체에 따르면 최룡해는 “현재 조선반도(한반도)와 동북아 지역의 정세가 복잡, 특수해 평화 보장이 되지 않고 있다”며 “조선 인민은 국가 건설을 위한 평화롭고 안정적인 환경을 필요로 한다”고 말했다.


이에 판 부주석은 “각 당사자가 한반도 비핵화 목표를 견지하고 대화와 협상을 통해 문제를 해결하려는 자세를 유지해 줄 것을 중국은 희망하고 있다”면서 “최근 북한의 핵 문제를 둘러싸고 한반도 긴장이 쉼 없이 고조되는가 하면 각 당사자 간 전략적 갈등이 심화하면서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위협했다”고 말했다.


이어 “한반도 안정과 평화를 유지하는 게 각 당사자 간의 공동이익에 들어맞는 것이니만큼 한반도와 동북아 지역의 장기적인 평화와 안정을 실현하기 위해 각 당사자가 노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최룡해는 전날 류 정치국 상무위원을 만난 자리에서도 “조선 측은 중국의 건의를 받아들여 관련국들과 대화에 나서기를 희망한다”고 말한 바 있다.


최의 거듭된 대화 의사 표명에도 전문가들은 비핵화에 대해 직접적인 언급이 없는 만큼, 북한이 중국이 요구하는 6자회담에 복귀할지는 지켜봐야 한다는 지적을 내놓고 있다.


일각에선 북한이 핵보유국 지위를 주장하고 있고 지난 3월 이후 핵·경제 병진 노선을 대내외에 천명하고 있어, 이번 대화 의지 표명은 군축 및 평화체제 관련 대화 의지 표명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