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전방 철책에 `광섬유 그물망’ 설치

최전방 지역에 광섬유 철책이 설치될 전망이다.

국회 국방위 소속 한나라당 이상득 의원(포항남ㆍ울릉)은 27일 해군본부 국정감사에 앞서 배포한 질의자료에서 “해병대사령부가 최근 최전방 철책에 설치할 ’광섬유 그물망’에 대한 소요를 제기했다”고 밝혔다.

또 국방부도 지난 해 10월 발생한 강원도 철원의 철책 절단사건의 재발 방지를 위해 2011년까지 광섬유 그물망, 최신 로봇형 영상센서, 폐쇄회로(CC)TV 등 과학화 경계시스템 확보 방안을 마련 중이라고 이 의원은 전했다.

거동수상자나 불순세력이 광섬유 그물망이 부착된 철책을 만지면 광섬유가 센서 역할을 해 빛을 발산하거나 굉음을 내 인근 소초 초병에게 신속히 알리게 된다.

미세한 전구를 조밀하게 달아 놓은 광섬유 그물망에 손이 닿으면 순간적으로 빛이 발산해 어두컴컴한 철책을 환하게 비추게 되어 침입자를 손쉽게 적발할 수 있을 것이라는 게 이 의원의 설명이다.

또 굉음을 내는 장치를 부착해 놓으면 손이나 발, 절단기 등이 접촉하면 ’삐~리~릭’과 같은 소리가 나 초병의 즉각 대응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군은 광섬유 그물망을 군사분계선(MDL) 인근이나 김포.강화 등 최전방 지역 철책에 부착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의원은 “광섬유 그물망 등 과학화 경계시스템을 GOP(일반전초) 뿐아니라 김포.강화 지역에도 조기에 설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