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재성 의원, 北식당 찾아 “현 정권 치졸” 비판

최재성 민주당 의원이 지난 23일 주중 한국대사관 국감에 참석 후 북한 식당을 찾아 현 정부의 대북정책을 공개적으로 비판했다.


지난해 5·24 조치 이후 주중 대사관 근무자들이나 한국 교민들은 북한 식당인 대성산관 출입을 자제해왔다. 일부 언론들에 따르면 최 의원은 이날 2시간 가량의 국감을 마치고 승용차를 이용, 왕징의 대성산관을 찾아 점심식사를 했다.


최 의원은 이 자리에서 “북한 식당 출입금지는 5·24 조치와 아무 관련이 없다”면서 “규격화된 판단으로 식당을 못 가게 하는 것 자체가 자존심 상하는 일”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북한은 현 정권 내내 꾸준히 핵 보유 능력을 강화해 왔다. 아무리 막아도 자기 식대로 가는 게 북한”이라며 “정부가 북한 식당 출입을 막아 푼돈 가는 걸 제한한다고 해서 뭘 하겠다는 것인가”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특히 “먹는 문제를 갖고 이렇게 하는 이 정권이 정말 치졸하다”며 “우리가 조금 손해를 보더라도 (북한 문제에 대한) 본질적 대책을 고민해야 하는 게 아닌가”라고도 했다.


이어 “한반도 주변 국가가 모두 변하고 있는데 우리만 식당 출입 금지 같은 문제에 천착하고 있다”며 “이젠 보수진영의 학자들조차 대북정책을 재고해야 한다고 말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 외에도 “이명박 대통령이 ‘도둑처럼 통일이 온다’고 하는데 이는 북한의 급변사태를 바라고 있다는 말인가”라며 “급변사태가 오면 누구한테 도움이 되는가. 국민이 급변사태에 동의하고 있는가”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