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영림 총리 홍수피해 파악차 안주시 방문


평안남도 안주시의 홍수 피해상황을 파악하기 위해 최영림 내각총리가 현지를 방문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은 4일 보도했다. 그러나 정확한 방문 일시는 밝히지 않았다.


통신은 최근 폭우로 안주시에서만 수천세대의 살림집과 공공건물, 산업시설들이 침수, 파괴되였으며 많은 농경지들이 유실, 매몰되어 알곡작물에 대한 수확을 기대할수 없게 되었다고 전했다. 통신은 특히 상하수도망과 전력계통이 마비되어 주민세대들에 대한 먹는 물과 전력보장이 어렵게 되었다고 강조했다.


최총리는 긴급협의회를 열고, 내각을 비롯한 관련단위들에서 안주시 큰물피해복구에 깊은 관심을 돌리고 책임과 역할을 다할데 대하여 강조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