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시중 “디도스 공격 배후는 북한으로 추정”

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가 8일 국회 상임위 업무보고에서 디도스(DDoS:분산서비스거부) 등 북한의 사이버전 내용을 누락하자 국회의원들의 뭇매를 맞았다.


방통위는 이날 문화관광체육방송통신위원회(문방위) 업무보고에서 방송광고 경쟁 도입을 비롯한 네트워크망 확충 등을 보고했지만 정작 의원들이 관심은 북한 사이버전에 쏠렸다.


조순형 자유선진당 의원은 “현재 국가 사이버안전보다 더 중요한 문제가 없는데 방통위 보고에는 왜 빠졌냐”며 “이래서야 방통위가 업무를 제대로 수행했다고 말할 수 있느냐”고 비판했다.



이철우 한나라당 의원도 “방통위가 지난해 (보고에서는) 영세기업 대상 디도스를 막아준다 했는데 실적이 어느 정도인지 발표에서 빠졌다”며 “구체적인 변화와 업무내용에 대한 보강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용경 창조한국당 의원은 “사이버 안전 수준이 방통위 출범 전과 비교해 얼마나 나아졌는지 수치로 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방통위 실무진은 “정확한 배후는 아직 조사중”이라고 답했고, 이어 최시중 방송통신위원장은 디도스 공격의 배후를 “북한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답했다.

최 위원장은 “디도스 공격이 구체적으로 어느 사이트에서 발생했는지는 모르지만 북한이라고 추정하고 있다”며 “디도스 공격 발생 시점이 우리 안보 관계 훈련 전후라는 공통점도 있는 등 여러 징후를 보면 북한의 소행이라는 심증이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