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승철, 지난달 초 개성공단 방문

북한 대남 라인의 실세 중 한명인 최승철 노동당 통일전선부 부부장 겸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부위원장이 지난달 7일께 개성공단을 방문한 것으로 2일 알려졌다.

최 부부장의 개성공단 방문에는 주동찬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장이 수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 부부장의 방문 목적은 확인되지 않았지만 그의 방문 이래 개성공단 및 시내의 환경 정리작업이 진행된 것으로 알려져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개성 방문, 더 나아가 개성에서의 남북정상회담 개최를 준비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정부 소식통은 “김양건 통전부장 취임 이래 그동안 경협라인에 맡겨두던 개성공단 사업을 통전부가 직접 챙기겠다는 의지의 표현이 아닌가 싶다”면서 “김 위원장의 방문 가능성 등과는 현재로선 관련이 없는 것으로 파악된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개성공단 2단계 개발이나 개성관광 등과 관련해 남측 관계자들과 협의한 것 아니냐는 추측도 나오고 있다.

한편 최 부부장은 개성공단을 둘러본 뒤 북쪽 관계자들에게 “2년만에 와 봤는데 변화된 모습이 놀랍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으로 안다고 개성공단 관계자는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