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수헌, “경수로 제공은 평화적 핵활동 인정증거”

북한의 최수헌 외무성 부상은 22일 유엔 제60차 총회에서 북한은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미국은 경수로를 조속히 제 공할 것을 촉구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5일 뒤늦게 보도했다.

최 부상은 “현 단계에서 기본의 기본은 미국이 우리의 평화적 핵 활동권리를 실 질적으로 인정하는 증거로 되는 경수로를 하루 빨리 제공하는 것”이라면서 “공화국 은 앞으로 행동단계에서 미국이 실제 어떻게 움직이는가를 면밀히 주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공화국은 최근 베이징에서 진행된 4차 6자회담에서 최종목표인 조선반도 의 비핵화를 실현하려는 원칙적이고 공명정대한 입장과 아량을 가지고 진지하게 문 제 토의에 임함으로써 모든 도전을 이겨내고 조선반도 비핵화에 관한 원칙이 큰 선 에서 합의되도록 했다”고 말했다.

이어 “조.미 사이의 핵문제를 대화와 협상을 통해 평화적으로 해결하려는 우리 의 입장은 시종일관하다”면서 “공화국 정부는 지난 시기와 마찬가지로 조선반도 비 핵화를 실현하기 위해 인내성 있게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조선중앙방송은 이날 최 부상의 연설을 전하면서 “조선반도의 정세가 지금 과 같이 긴장과 완화의 악순환을 되풀이하면서 공고한 평화와 안정으로 이어지지 못 하고 있는 기본 요인은 외세에 의한 민족분열과 초대국의 극단적인 대조선 적대시 정책에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북한의) 선군정치는 미국의 항시적인 위협으로부터 우리 공화국(북)의 자주권을 수호하고 조선반도에서 전쟁을 막으며 동북아시아 지역의 평화와 안전을 보장하는 근본 담보로 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최 부상은 유엔 개혁과 관련,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개혁은 유엔 성원국(회원국) 들의 절대 다수를 차지하는 쁠럭불가담(비동맹) 및 기타 발전도상나라(개발도상국) 들의 대표권을 충분히 보장하는 원칙에서 실현돼야 한다”고 말했다.

일본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 진출 시도에 대해 “지난 시기 다른 나 라를 반대해 저지른 과거 범죄를 청산하지 않고 오히려 침략역사를 왜곡하며 지역 정세를 대결국면으로 몰아가는 일본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 진출은 절 대로 허용하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현 시기 최고의 인권유린행위인 국가 자주권 침해와 인권의 정치화.이중기 준 선택성 종식을 급선무로, 최종목표로 하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개혁에서와 같이 유엔 성원국의 대표권을 충분히 보장하는 원칙에서 철저히 준수돼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