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성 “PSI 확대참여 반대여론 우세”

열린우리당 최 성(崔 星) 의원은 29일 정부가 대량살상무기(WMD) 확산방지구상(PSI)에 확대 참여할 경우 한반도 무력충돌 가능성이 높아진다면서 확대참여는 물론 역외 물자지원 조차도 해선 안된다고 주장했다.

최 의원은 이날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국감 등을 통해 정부가 역외 훈련시 물적 지원을 하는 수준에서 PSI 확대참여를 검토하고 있다는 것이 드러났다”며 “PSI 참여 확대, 남북경협 중단 등 성급한 대북제재 논의는 한반도의 군사적 충돌 등 북핵 사태를 악화시킬 것”이라고 지적했다.

최 의원은 그 근거로 한국사회여론연구소에 의뢰해 지난 27일 전국의 19세 이상 성인남녀 700명(신뢰도 95%, 표본오차 ±3.7%)을 대상으로 실시한 PSI 여론조사 결과를 제시했다.

조사 결과 응답자의 58.4%는 PSI 확대 참여시 무력충돌 가능성이 높다고 대답했으며, 56.2%는 남북간 무력충돌의 우려가 있으므로 PSI 확대참여를 해선 안된다고 답변했다.

또 조사대상자의 68.5%는 전면적 봉쇄 등 전쟁의 위험이 있는 대응을 해선 안된다고 대답했고, 한나라당을 지지한다고 답한 응답자의 57.1%도 반대의사를 표명했다고 최 의원은 강조했다.

북핵사태 해결을 위해선 ‘제재 보다 6자회담 재개를 위한 외교적 노력에 주력해야 한다’는 응답이 42.0%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대북제재 적극동참(22.0%), 특사파견 등 남북간 직접대화 주력(21.8%), 북미회담 개최노력(11.7%) 순이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