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성 “북한, 박근혜 등 여야 공동특사단 원해”

국회 통일외교통상위 소속 열린우리당 최 성(崔 星) 의원은 24일 “북.중 및 남.북 관계분야의 핵심적인 위치에 있는 북한의 참사급 인사로부터 여야 영수가 함께 방북, 공동특사단을 꾸린다면 충분히 받을 수 있으며 야당의 경우 박근혜(朴槿惠) 전 대표가 왔으면 좋겠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밝혔다.
최 의원은 이날 오전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를 통해 주중대사관 국정감사를 위해 지난 22일 중국 베이징(北京)에 도착, 4시간 동안 북한 인사와 면담한 자리에서 이 같은 대화를 나눴다고 말했다.

그는 “북측 인사는 참여정부가 미국과의 관계에서 한계가 있고 야당의 지지도 받아야 하는 상황이라면서 여야 공동 특사단을 거론했다”며 “박 전 대표가 왔으면 좋겠다는 얘기는 북측 인사가 먼저 꺼낸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내가 한나라당의 공동특사단 제안 수용 가능성을 묻자 북측 인사는 ‘한나라당도 남북문제에 관해 여러 생각이 있을 텐데 고민해 보면 수용하지 않겠느냐’고 전망했다”고 덧붙였다.

방북이 무산된 김대중(金大中.DJ) 전 대통령의 역할과 관련해서는 “북측 인사는 여야 공동특사단이 올 때 김 전 대통령 같은 분이 고문으로 올 수 있는 것 아니냐는 얘기도 했다”고 소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