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성 “北, 대북전단 발송금지 등 4개항 요구”

민주당 최성 정책위 부의장은 18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북한 측은 남북관계의 전면차단 상황을 막기위한 방안으로 대북전단(삐라) 발송 및 한미합동 군사훈련 중단 등 4개항을 남측에 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 부의장은 지난 3∼6일 남북 기독교단체가 평양에서 개최한 공동기도회 참석차 방북했으며 북측 핵심관계자들과의 접촉에서 ▲대북전단 발송과 작계 5029 격상 등 대북 적대정책 중단 ▲대북 선제공격을 위한 한미합동 군사훈련 중단 ▲중단된 금강산 사업 재개 ▲6.15 선언 등과 관련해 구속된 통일단체 인사 석방 등 요구를 전해들었다고 밝혔다.

그는 북측 핵심관계자들은 이러한 4개항의 요구는 “일종의 조건부 최후통첩”이라고 밝혔다고 전하면서 “4개항의 요구가 수용되면 고위급 남북대화를 포함해 그 어떤 형태의 남북대화도 가능하다는 입장을 보였다”고 말했다.

또 “북측 핵심인사에 따르면 방북한 남측 경제인이 남북정상회담 등과 관련한 이명박 대통령의 구두메시지를 전달하겠다며 고위층과의 면담을 요구해 북측이 거절했다고 한다”며 “그러나 이 인사는 이명박 정부가 6.15 선언과 10.4 남북정상선언의 실천이 없는 상태에서는 어떤 특사나 구두메시지도 의미가 없다고 밝혔다”고 덧붙였다.

그는 남북관계의 개선을 위한 4단계 해법으로 대북 전단 발송 중단과 이명박 대통령의 6.15 및 10.4 선언의 이행선언, 남북 총리회담에서 합의된 경협추진위 구성, 외교안보팀 전면개편 등을 제안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