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성 “北, 남북정상회담 개천절 평양개최 희망” 거듭 주장

열린우리당 최성 의원

열린우리당 최성 의원

열린우리당 최성 의원은 13일 국회 토론회에서 최근 논란이 된 10월 남북정상회담 평양 개최설과 관련, “여러 정황을 봤을 때 북한이 2차 정상회담을 개천절에 평양에서 개최하기를 희망하는 분위기”라고 재차 주장했다.

최 의원은 “10월 3일은 개천절은 남북 공동의 명절이고, 물리적인 준비시간을 감안한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북한 당국의 공식입장은 아니다”고 말헀다.

그는 “일부에서는 탈북자에게 들었느냐는 질문도 해왔지만, 신뢰할 수 있는 북측의 책임있는 인사에게 들었음을 확인한다”면서 “남북 당국간 정상회담의 시기와 방법을 논의하는 과정의 만남은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최 의원은 북측 인사의 발언을 빌어 “6자회담이 진전되지 않은 상태에서 미국의 대북 강경정책이 진행되고, 남북대화 과정에서 남한 보수세력의 反 김정일 분위기를 봤을 때 김 위원장의 답방은 불가능한 것으로 보고 있다”면서 “(북측의) 2차 정상회담 추진 의지는 강력하고, 이같은 사실은 김 위원장과 정동영 전 통일부 장관의 만남에서 확인됐다는 것이 북측의 입장”이라고 말했다.

그는 “(북측 인사가)근거 없는 위폐논란에서 대북 봉쇄정책으로 북한을 붕괴시키려 한다면 큰 재난에 봉착할 수 있다. 남포항 유전개발에 북-중이 합의하고, 나진항 개발에 러시아도 참여하는 등 북-중-러의 연합도 부시 행정부의 대북강경책이 초래한 결과라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최 의원은 “남북사회문화교류 활성화는 물론이고, 부시 행정부의 일방주의적인 위험스러운 대북봉쇄정책에 대한 대책을 위해서도 민간단체나 국회에서 초당적인 대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신주현 기자 shin@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