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성 “`北미사일’ 한미정상회담 개최해야”

열린우리당 최 성(崔 星) 의원은 22일 북한의 미사일 발사 움직임과 관련, “미사일 위협에 대한 공동 해법을 찾기 위해 한미정상회담을 조기 개최할 필요성이 있다”고 밝혔다.

국회 통일외교통상위 소속인 최 의원은 보도자료를 내고 “미국의 부시 행정부가 북한과 직접 대화는 거부하고 강경한 대북정책을 고수하고 있는 현 상황에서 한국 정부와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의 역할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며 이같이 제안했다.

그는 이어 “가능한 한 빠른 시기에 한미정상회담을 열어 북한 미사일 발사위협에 대한 공동대처 방안은 물론 대북금융제재 해제, 북미평화협정 등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한 포괄적인 방안에 대해서도 심도 있는 대화가 진행돼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특히 북핵 해법 마련을 위해 한미일 공조가 중요한 상황에서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일본 총리의 야스쿠니(靖國) 신사 참배 문제 등으로 한일정상회담이 현실적으로 불가능한 상황이기 때문에 한미 정상간 허심탄회한 대화가 어느 때보다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7월말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장관의 방한이 예정돼 있기 때문에 이 시기에는 한미간에 집중적으로 북한 미사일과 핵 문제, 6자회담 해법과 관련한 간접 대화가 밀도 있게 진행돼야 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