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성용 대표 “1월부터 대북 전단 살포 재개”

최성용 납북자가족모임 대표는 1월부터 대북전단 살포 재개하겠다고 선언했다.

최 대표는 25일 “남북 당국 모두 국군포로 및 납북자 문제의 해결 의지를 보이지 않는다”며 “1월부터 대북 전단 살포를 재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 대표는 “현재 남북간 대화가 진행되는 것도 아니며, 북한은 개성공단 문제나 금강산관광객 피격사망 사건을 해결하려는 의지도 없고, 우리 정부도 통일부의 납북자 전담부서관련 예산을 전액 없앴다”며 “특히 우리 정부는 더 이상 우리에게 대북 전단 살포 자제를 요구할 자격이 없다”고 지적했다.

최근 통일부 내 납북자문제 전담 부서 예산 증액분 1억원이 국회 계수조정소위에서 삭감됐으며, 이에 따라 통일부는 납북자 문제에 대한 연구 사업에 난색을 표하고 있는 상황이다.

최 대표는 “그동안 대북 전단 살포를 함께 해온 자유북한운동연합(박상학 대표)측과 협의해 내달 초 다시 대북 전단을 보내겠다”며 “이미 30만장 이상의 전단지 인쇄 작업을 끝낸 상태”라고 말했다.

그는 특히 이번 전단부터는 특히 국군포로나 납북자 2명씩을 선정, 해당 가족들의 편지를 전단에 실어 보낸다고 설명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