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룡해 제낀 황병서 2인자 부상…향후 역할은?

북한 황병서 군(軍) 총정치국장이 조선노동당 정치국 상무위원에 오른 것으로 확인됐다. 이로써 황병서는 군 총정치국장과 국방위원회 부위원장에 이어 이번에 당 정치국 상무위원 자리까지 꿰차게 됐다.

조선중앙TV는 8일 김정일 추대 22주년 중앙보고대회 소식을 전하면서 보고자로 나선 황병서를 ‘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상무위원회 위원이며, 조선인민군 총정치국장인 조선인민군 차수’로 호칭했다.

지난 2월 김정은 주재로 정치국 확대회의가 열려 ‘조직(인사) 문제’가 논의됐던 만큼 황병서는 이 회의에서 상무위원에 임명된 것으로 보인다.

북한의 핵심 권력기관인 정치국 상무위원회는 그동안 김정은과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최룡해 당 비서 등 3인체제로 유지됐었지만, 북한 매체는 지난달 8일 ‘국제부녀절 중앙보고대회’ 소식을 다루면서 최룡해를 정치국 위원으로 소개한 바 있다.

노동당 정치국 상무위원이 국가 전반의 사업을 조직 지도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 만큼 황병서 위상이 크게 향상돼, 2인자로 부상했다는 분석이 제기된다. 김정은이 권력 쏠림이 있었던 최룡해를 강등시키고 황병서에 힘을 실어줘, 권력분점을 꾀하는 동시에 충성심을 유도하는 ‘용인술’을 펴고 있다는 지적이다.

이와 관련 이수석 국가안보전략연구소 수석연구위원은 데일리NK에 “정치국 상무위원은 특별한 일을 하지는 않지만 최고권력 결정체계라는 상징성이 높은 만큼 이제는 황병서의 위상이 그만큼 높아졌다고 봐야 한다”면서 “황병서가 김정은 시대를 이끌어 가는 최측근이자 핵심인물로 떠올랐다는 점이 확실해 졌다”고 분석했다.

이 연구위원은 이어 “이런 모습을 볼 때 황병서가 조직지도부 부부장 시절부터 김정은 관련 조직 관리를 제대로 해줬다고 평가할 수 있겠다”면서 “이런 신뢰를 바탕으로 김정은은 황병서에 힘을 실어주면서 아버지(김정일)의 영향력에서 탈피하고 자신의 권력을 공고히 해 나가려고 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정성장 세종연구소 수석연구위원도 “황병서가 총 정치국장에 임명되고 나서 권력을 휘두르지 않고 상당히 처신을 잘했다고 평가를 받고 있는 것”이라면서 “또한 김정은의 높은 신임을 받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고, 명실상부한 김정은의 측근 그룹으로 들어갔다고 보여진다”고 말했다.

일각에선 수령독재체제에서 2인자가 있을 수 없다는 측면에서 김정은이 황병서에게 주요 요직을 임명해주고 자신의 체제공고화에만 충성할 것을 주문한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향후 황병서가 제한적인 업무만 담당할 것이란 지적이다.

정 연구위원은 “그동안 김정은에게 충성하지 않은 인사들이 강등되어왔던 것을 지켜본 황병서는 그런 과오를 범하려 하지 않으면서 김정은에게 철저하게 충성하는 모습만을 보이게 될 것”이라면서 “황병서는 향후에도 군대를 관리하면서 군이 당의 통제를 보장하는 역할에만 그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 고위 탈북자도 “황병서는 군 총정치국장 직함을 갖고 있기 때문에 정치국 상무위원이 된 것”이라면서 “정치국 상무위원이기 때문에 큰 권한을 휘두를 수 있거나 특별한 권한을 갖는다고 보면 안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