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10년간 핵실험 한 나라는 북한이 유일”

최근 10년 동안 핵실험을 한 나라는 북한이 유일하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스웨덴의 싱크탱크인 스톡홀름국제평화연구소는 2차 세계대전이 끝난 1945년부터 지금까지 전세계에서 핵실험을 포함한 핵폭발이 2,054번 있었으며 나라별로는 미국이 천32번으로 가장 많았다고 밝혔다.


또 북한은 2006년과 올해 두 차례 지하 핵실험을 실시했으며 1999년 이후 핵실험을 한 유일한 국가라고 연구소는 밝혔다.


국가별로는 미국이 1천32회(대기권 217회, 지하 815회)로 가장 많았고, 러시아 715회, 프랑스 210회, 영국 45회, 중국 45회, 인도 3회, 파키스탄 2회, 북한 2회였다.


이 연구소의 블라디 페드첸코 연구원은 북한이 지난 5월 29일 행한 제2차 핵실험과 관련, “방사능 유출물이 검출되지는 않았지만 과학자들과 포괄적핵실험금지조약기구(CTBTO) 관리들은 이번 폭발이 거의 확실하게 핵실험일 것이라는데 의견이 일치하고 있다”고 밝혔다.


페드첸코 연구원은 “이번에 방사능 유출물을 발견하는데 실패한 것은 2006년 핵실험 당시 보다 더 들어간 지하에서 실험이 이뤄졌든가, 아니면 높은 대기압이 제논 가스가 (지하갱도로부터) 분출돼 나오는 것을 억제했을 수 있다”고 분석했다.


그는 “대체로 2차 핵실험 당시 북한이 플루토늄을 사용했을 것으로 여기고 있다”면서 “북한 2차 핵실험의 폭발력은 이전 다른 실험들에 비해 몇배나 작은 규모여서 성공가능성에 의구심을 표하고 있다”고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