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북한 ‘꽃제비’ 사라지고 있다는데 무슨일?

북한 당국이 최근 장마당 등을 배회하며 구걸하는 꽃제비(노숙자를 일컫는 북한 말)들을 집단 수용시설에 격리시키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같은 꽃제비 격리를 통해 아이들이 살기 좋은 공화국이라는 선전을 하기 위한 것이라고 소식통은 설명했다.

함경북도 소식통은 27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조선(북한) 장마당에서 꽃제비가 사라지고 있다”면서 “만약 시장에 1명이라도 눈에 보이기만 하면 강제로 잡아가 수용시키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소식통은 “(당국은) 꽃제비들을 일단 ‘방랑자 숙소’에 모아놓고 다른 데로 이송을 하는데, 이 시설의 이름은 ‘초등 학원’이라고 한다”면서 “이 초등학원에서는 하루 세 끼를 다 주고 간식까지 주기도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특히 아이들을 대상으로 공부를 시키기도 한다”면서 “이와 관련해서 교원들을 따로 모집한 지역도 있다”고 말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이러한 조치는 전국적으로 이뤄졌다. 이에 따라 평안남도 지역의 꽃제비가 함경북도 쪽으로 이동할 경우, 해당 지역 시설로 이송되는 등 확실한 관리 시스템이 구축됐다. 

이에 대해 소식통은 “이런 방식으로 꽃제비들을 ‘집단 관리’하기 때문에 시장에서 꽃제비들이 사라지고 있다”면서 “꽃제비들을 일정한 장소에 결집시켜 놓으면서 시장에서 보이지 않게 만들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같은 북한의 의도에 대해 소식통은 “수령님(김일성) 시절 아이들을 ‘나라의 왕, 보배’라는 식으로 여겼었는데, 김정은이 이를 따라하려는 것 같다”면서 “밖에서 꽃제비들을 갖고 뭐라 하는 것에 자존심에 상처를 받아 이를 해결하려는 의지를 보였다고 볼 수 있다”고 분석했다.

특히 지난해 5월 꽃제비 출신 탈북청소년 9명이 라오스에서 강제 북송되면서 꽃제비에 대한 통제·관리를 대폭 강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제사회에 ‘우리는 꽃제비 문제가 없다’는 식의 선전을 강화하기 위한 의도도 내포돼 있다고 소식통은 덧붙였다.

한편 이런 ‘초등 학원’ 건설·유지에 중앙 차원에서 지원하는 것은 없고, ‘구역에서 보장하라’는 지시만 하달됐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소식통은 “평양 지역의 애육원, 육아원에만 배급이 되고, 지역 시설은 아무런 지원도 없다”면서 “지역 주민들 사이에서 돈을 걷는 방식으로 꽃제비들을 관리하는 것에 대한 불만도 나오고 있다”고 소개했다.

북한 당국이 꽃제비 관리에 나서고 있지만, 보다 체계적이며 지속적인 관리가 이뤄지지 않으면 실질적인 효과를 거두기는 힘들다는 지적이 나온다.

한 고위 탈북자는 “예전부터 중앙에서 해주는 게 없다보니 지역 꽃제비 수용 시설에서는 아이들에게 노동을 시키면서 생활비를 충당하기도 했었다. 이렇게 되면서 아이들이 다시 시장으로 탈출하는 경우도 많았다”면서 “결국 지속적으로 잘 먹게 해 주는 시스템이 구축되지 않는다면 꽃제비 문제 해결은 쉽지 않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