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규하 전 대통령 별세

최규하(崔圭夏) 전 대통령이 22일 오전 노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88세.

전직 대통령 가운데 최고령이었던 최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6시께 서울 서교동 자택에서 의식을 잃은 상태로 발견돼 서울대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오전 7시 37분께 영면했다.

지난 7월 미수(米壽.88세)를 맞았던 최 전 대통령은 수년전부터 심장질환 등 노환으로 병원에서 진료를 받고 있었으며 자택에는 간병인이 상주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최 전 대통령은 3공 시절이었던 1967년 외무부 장관을 거쳐 1976년부터 4년간 국무총리를 지냈다.

10.26 사태 이후 대통령 권한대행을 거쳐 같은 해 제10대 대통령에 취임했으나 이듬해 대통령직을 사임했다.

경호실 관계자는 “일단 추정 사인은 심장마비이나 워낙 노령인 데다 최근 건강상태가 악화돼 간병인들이 대기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최 전 대통령 장례식은 전직 대통령에 대한 예우 규정에 따라 행정자치부에서 절차가 정해질 예정이다. 유족은 장남 최윤홍 씨 등 2남 1녀.

▲강원도 원주 ▲경성 제1고보 ▲일본 동경고등사범학교 ▲만주대 ▲서울대 사범대 교수 ▲외무부 통상국장 ▲외무부 차관 ▲외무부장관 ▲국무총리 서리 ▲대통령 권한대행 ▲10대 대통령 ▲국가보위비상대책위원회 의장 ▲국정자문회의 의장 ▲민족사바로찾기국민회의 의장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