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리회담 대표단에 군 인사 포함안될듯

오는 14∼16일 서울에서 열리는 제1차 남북총리회담에 참가하는 북측 대표단에 군 인사는 포함되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남북은 11일 개성 자남산여관에서 총리회담 3차 예비접촉을 갖고 대표단 구성 및 총리회담 의제에 대해 집중 조율했다.

북측은 대표단 구성과 관련, 군 인사가 포함되지는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남측에 전달한 것으로 전해져 이번 총리회담에서는 일단 경제 문제가 집중적으로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남북은 총리회담과 별도로 이달 중 국방장관 회담을 열기로 합의한 상태로, 12일 이를 위한 군사실무 접촉이 판문점에서 개최된다는 점을 감안하면 총리회담에서 이번 군사실무 접촉 결과를 바탕으로 군사분야에 대한 개략적인 논의도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남북은 이날 남측이 제시한 총리회담 합의문 초안을 토대로 이견을 조율하는 작업을 계속했다.

합의문 초안에는 정부가 정상선언 10개 항을 세분화 한 45개 의제의 이행계획이 담겼으며 양측은 그동안의 논의 결과, 입장 차를 상당히 좁힌 것으로 알려졌다.

남북은 특히 ▲서해평화협력특별지대 ▲조선협력단지 건설 ▲철도.도로 개보수 ▲개성공단 활성화 ▲자원개발ㆍ환경보호ㆍ농업.보건협력 등 5개 분야에 대해 집중적으로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 당국자는 “3차례에 걸친 예비접촉 결과 서로에 대한 이해의 폭을 많이 넓혔다”면서 “총리회담이 진지하고 실무적으로 진행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된 것”이라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하지만 여전히 입장차가 있는 부분이 남아있으며 이견은 총리회담에서 정리해 나갈 것”이라며 “현재로선 추가로 접촉을 가질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이날 예비접촉에는 남북에서 이관세 통일부 차관과 전종수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서기국 부국장이 각각 단장으로 참석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