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리회담 南대표단에도 군 인사 빠져

오는 14∼16일 서울에서 열리는 제1차 남북총리회담에 참가하는 남북 대표단 모두에 군 인사가 포함되지 않는다.

정부는 총리회담 대표단을 한덕수 총리(수석)와 이재정 통일부 장관(차석), 재경ㆍ산자ㆍ건교ㆍ문화 차관과 국정원 3차장 등 7명으로 구성하기로 방침을 정하고 12일 이재정 장관 브리핑에서 발표키로 했다.

정부는 당초 대표단에 국방부 차관을 포함시키는 방안을 검토했지만 북측이 대표단에 군 인사를 넣지 않겠다고 통보함에 따라 국방차관 대신 문화차관을 최종 포함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이번 총리회담에서는 일단 경제 문제가 집중적으로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남북은 총리회담과 별도로 이달 중 국방장관 회담을 열기로 합의한 상태로, 12일 이를 위한 군사실무 접촉이 판문점에서 개최된다는 점을 감안하면 총리회담에서 이번 군사실무 접촉 결과를 바탕으로 군사분야에 대한 개략적인 논의도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