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련 기관지도 ‘불능화’ 언급 없이 6자회담 보도

북한의 입장을 대변해 온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총련) 기관지 조선신보도 14일 ‘2.13 합의’와 관련, 북한의 핵시설 불능화 조치를 언급하지 않았다.

조선신보는 이날 이번 6자회담 결과를 전하면서 북한이 취할 조치 중에 핵시설 불능화나 모든 핵프로그램의 신고 등은 전혀 언급하지 않은 채 “조선의 핵공약 이행과 관련해 각측이 실시하는 지원은 중유 100만t에 해당하는 규모로 된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 신문은 이번 합의에서 북한이 취할 조치로 ▲영변 핵시설 폐쇄.봉인 ▲국제원자력기구(IAEA) 감시.검증 ▲모든 핵프로그램 목록 협의만을 들었다. 또 북측 조치에 대한 상응조치로는 북미관계 정상화 대화 시작을 비롯해 북일관계 정상화 대화, 대북 경제.에너지.인도적 지원을 거론했다.

이에 앞서 조선중앙통신을 비롯한 북한 관영 매체들은 13일 밤 6자회담 결과를 전하면서 “회담에서 각 측은 조선(북한)의 핵시설 가동 임시 중지와 관련해 중유 100만t에 해당한 경제, 에네르기(에너지) 지원을 제공하기로 하였다”고 중유 100만t 지원 대가로 ‘핵시설 불능화’ 대신 ‘핵시설 가동 임시중지’를 언급했다.

한편 조선신보는 이날 “조선은 대표단 단장인 김계관 외무성 부상이 명백히 지적한 것처럼 제기되는 모든 문제를 미국의 정책전환 의지를 기준으로 삼고 판단하고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또 이번 합의로 6자 외무장관 회담이 열리게 됐다면서 “회담을 준비하는 과정에 호상(상호) 신뢰를 위한 긍정적인 조치가 계속 취해져야 할 것이다. 6자회담은 비핵화를 향한 행동 개시와 함께 조미관계에 머무르지 않는 보다 큰 변화를 상정하게 됐다”고 평가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