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련 간부, 일본정부 동포탄압 외신에 호소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총련) 중앙본부 서충언 국제국장은 “세계의 언론들이 일본 정부의 압력과 제재 밑에 놓여있는 재일조선인들의 처지에 대해 국제사회에 널리 알리고, 일본정부의 제재조치 철회와 재일조선인의 인권보장을 요구하는 총련 청년 대표들의 국회 앞 투쟁을 취재보도해 국제적 여론을 환기해달라”고 호소했다.

11일 조선신보에 따르면 서 국장은 지난 9일 일본 외국특파원협회 초청 강연에서 AP,AFP 등 주일특파원과 일본 기자 50여 명에게 일본의 반인도적이며 부당한 제재소동으로 인해 총련과 재일조선인의 인권과 생활권이 짓밟히고 있는 현실을 구체적인 사례를 들어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와 같은 일본정부의 처사는 조선에 대한 사죄와 보상을 약속하고 재일조선인의 지위문제를 해결할 것을 확약한 조일평양선언에 위반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서 국장은 제재의 과녁을 인도적인 범위에까지 확대하고 있는 일본 정부에 대해 강도 높이 비난했다.

한편 서국장은 북한의 핵 시험이 부시 정권의 핵 선제공격을 막기 위한 정당한 자위적 억제력 강화조치인 동시에 부시 정권의 대조선 적대시 정책과 정세판단의 오류의 산물이라는 것을 북미관계의 역사적 경위에 기초해 특파원들에게 설명했다고 신문이 밝혔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