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포된 북파공작원 41명 명단 최초 공개

북파 임무 수행 중 북측 지역에서 체포된 것으로 추정되는 북파공작원 명단이 최초로 공개됐다.

대한민국 HID 북파공작원.유족동지회는 4일 전기봉.조건민씨 등 북한에서 체포된 것으로 추정되는 북파공작원 피포자(체포자) 41명의 명단을 공개하고 이들에 대한 생사확인 및 송환을 촉구했다.

아직 군 당국의 공식 확인을 거친 것은 아니지만 북측에서 체포된 북파공작원들의 명단이 외부에 공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정부는 북파공작원 피포자 명단을 별도 관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명단은 유족회가 1969년부터 1972년 7.4 남북공동성명 직전까지 판문점에서 개최된 군사정전위원회 본회의록을 입수, 북측이 체포했다고 주장한 북파공작원 이름을 북파공작원 전사자 위패와 대조해 파악한 것이다.

이 기간에 북측은 총 41명의 북파공작원을 체포했다면서 이름을 거론했지만 이중 34명만 위패 명단과 일치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34명 가운데 북측이 체포 장소 및 시점까지 언급한 북파공작원은 25명이었으며, 나머지 9명은 북측에서 실명을 거론됐지만 체포 시점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은 북파공작원들이다.

특히 전씨와 조씨의 경우 남쪽에 생존해 있는 유족이 증언한 신상 명세가 북측이 군정위 회의에서 언급한 내용과 대부분 일치하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유족회측은 설명했다.

이는 북측이 두 사람을 체포한 뒤 북파 경위 등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파악한 내용일 가능성이 크다는 점을 뒷받침하는 것이다.

하태준 대한민국 HID 북파공작원.유족동지회 회장은 “군정위 회의록은 북파공작 활동 중 북쪽에 피포(체포)됐으나 현재까지 생존해 있는 동지가 존재한다는 명백한 증거”라고 주장했다.

그는 “앞으로 1953년 이후 1968년까지 군정위 회의록이 공개된다면 훨씬 더 많은 북파공작원 피포자 명단을 파악할 수 있을 것”이라며 군정위 회의록의 추가 공개를 아울러 촉구했다.

한편 유족회는 오는 8일 오후 2시 대전 국립현충원에서 대북첩보 임무를 수행한 북파공작원으로 정부에서 전사확인서를 발급, 유족에 대한 보상이 이뤄진 42명의 위패를 봉안하는 행사를 가질 예정이다.

▲ 체포 추정 북파공작원 명단
소유길 허성택 문만수 조건민 신동운 라일산 김성주 조찬주 강상부 김해남
정동수 서일석 박용흥 전중기 김차곤 이원복 김연수 김정관 강금욱 김덕조
조창대 박세규 조원제 최용우 강원대 김평배 이호식 송용만 정순태 진희신
안병기 윤세명 박만수 안판식 백하준 전남수 전기봉 서일석 김길웅 정광호
김재연 (이상 총 41명)/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