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코, 북한 노동자 비자발급 연장 중단”

체코 정부는 국제인권단체들로부터 제기돼온 체코 공장취업 북한 노동자들의 인권침해 및 임금착취 논란과 관련, 북한 노동자들의 취업을 중단키로 했다고 워싱턴타임스(WT)가 30일 보도했다.

체코 내무부의 망명 및 이민담당자 토머스 하이즈만은 인터뷰에서 지난 10월 북한의 핵실험이후 유엔 안보리가 채택한 대북제재 결의를 언급하면서 “북한 사람들에게 취업비자를 새로 발급하지 않기로 하고, 이미 발급된 비자도 연장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고 타임스가 이날 전했다.

하지만 체코 외무부는 “이번 결정은 행정적인 것이며, 정치적인 결정이 아니다”고 말했다고 타임스는 덧붙였다.

현재 체코에는 400여명의 북한 노동자들이 일하고 있으며 미 국무부 및 인권단체들은 이들이 정부기관의 통제를 받으며 자유를 구속받고 있고, 이들 임금 가운데 절반이 김정일 체제의 `돈줄’로 흘러들어가고 있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북한은 외화벌이를 위해 현재 전세계에 7만명의 노동자를 파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