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코, 김정은 삼촌 김평일에게 北인권문제 지적”

체코 정부가 지난달 주(駐)체코 북한대사로 부임한 김평일에게 북한인권 문제를 지적했다고 미국의 소리 방송(VOA)이 21일 전했다. 김평일은 김정은의 작은 아버지(김정일의 이복동생)이다.

VOA는 이날 미국 워싱턴 주재 체코대사관의 야로슬라프 자이체크 공사참사관 발언을 인용, “체코 외무부가 김평일 북한대사에게 인권과 민주주의에 대한 문제를 제기했다”고 보도했다.

방송에 따르면, 당시 자이체크 공사참사관은 “북한의 용납할 수 없는 인권 상황 개선을 위해 뭔가 해야 한다”는 뜻을 전달했다.

그러나 방송은 김평일이 주로 경제 문제에 집중하면서 인권과 민주주의에 관한 논의는 꺼렸다고 전했다.

한편 체코 프라하의 공산당 본부 건물에서 10일 김정일을 찬양하는 사진전이 시작됐지만, 내부 반발로 이틀 만에 김정일 사진들이 철거되고 북한의 일상을 보여주는 사진들로 교체됐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