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코 “北 근로자 전원 내년 1월까지 돌려보낸다”

체코 내무부는 내년 1월까지 저임금과 정권 외화벌이 논쟁에 휩싸였던 자국 내 북한 근로자를 전원 본국으로 돌려보낼 것이라고 17일 밝혔다.

내무부는 AFP의 서면 질의에 “2008년 1월 말까지는 근로 목적으로 장기체류중인 어떤 북한 국민들도 체코에 남게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달 말 현재 북한 근로자 134명이 체코에서 체류중이라고 내무부는 설명했다. 체코 정부가 1월말 북한 근로자에 대한 비자의 신규발급과 연장을 중단한다고 발표했을 당시 체류자가 400명이었던 점을 고려하면 그 사이 크게 줄어든 셈이다.

AFP는 이번 조치로 북한 근로자가 정권 외화벌이를 위해 체코 내 공장에서 저임금 노동력을 제공하던 관행이 끝날 것으로 전망했다.

체코 자선 및 인권단체 ’피플 인 니드’ 등은 지난 1월 북한의 외화벌이 노동자 해외파견에 대해 “시대는 바뀌었는데 북한 근로자들은 현대판 노예와 하나도 다를 것이 없다”고 비판했다.

자유아시아방송(RFA)은 북한은 전 세계에 근로자 7만명 가량을 외화벌이 목적으로 파견하고 있으며 이들의 수입은 북핵 사태에 대한 UN 등의 제재 이후 고립 상황에 빠진 북한 정권에는 없어서는 안 될 ’돈 줄’ 역할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