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니 “시한 지났지만 완전.정확한 北核신고 기다려봐야”

이명박 대통령 당선인 특사 자격으로 미국을 방문중인 한나라당 정몽준 의원 일행은 23일 오후 백악관에서 딕 체니 미국 부통령을 면담했다.

체니 부통령은 이날 45분간 진행된 만남에서 북핵 문제와 관련, “북한이 이미 핵프로그램 신고시한을 넘겼지만 정확하고 완전한 핵프로그램 신고를 기다려봐야 한다”고 말했다고 특사단의 한 관계자가 전했다.

체니 부통령은 그러나 언제까지 북한의 핵신고를 기다릴 지, 북한이 계속 핵신고를 미룰 경우 어떻게 대응할 지 등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

체니 부통령은 북한의 테러지원국 명단 삭제 문제 등에 대해서도 거론하지 않았다.

이어 특사단이 한미동맹 강화를 강조한 이 당선인이 조지 부시 대통령에게 보낸 친서 내용을 소개하자 “이 당선인이 압도적으로 당선된 것을 축하하며 한미관계에도 도움이 됐으면 한다”면서 “차기 정부에서의 한미동맹관계에 대한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고 이 관계자는 전했다.

특사단은 체니 부통령 면담에 앞서 카를로스 구티에레즈 상무장관을 만나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문제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이 자리에서 구티에레즈 상무장관과 특사단은 미국산 쇠고기 수입문제가 긍정적으로 해결돼 한미 FTA가 양국 의회에서 조속히 비준동의를 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이 관계자는 전했다.

이어 특사단은 척 헤이글 미 상원의원과 찰스 랑겔 미 하원 세입위원장을 잇따라 만나 한미동맹 강화 및 FTA 문제 해결을 위한 의회 차원의 협조를 당부하고 내달 25일 이 당선인의 대통령 취임식 참석을 초청했다고 특사단 관계자가 밝혔다.

방미 특사단은 워싱턴 D.C.방문을 마치고 24일 오전 뉴욕으로 출발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