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니, 북한 핵탄두 미사일개발 위협 경고

딕 체니 미국 부통령은 북한의 탄도미사일 개발과 확산 위협을 지적하며 미사일 방어(MD)체제 구축의 당위성을 강조했다.

백악관이 12일(현지시간) 발표한 연설문에 따르면 체니 부통령은 전날 헤리티지재단 주최로 열린 로널드 레이건 전 대통령의 전략방위구상(SDI) 선포 25주년 기념 만찬에서 북한을 대표적인 미사일 위협 국가로 꼽으며 이에 대처하기 위한 MD시스템 구축에 박차를 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체니 부통령은 “스스로를 보호하기 위해서는 세계를 있는 그대로 인식하고 도전에 맞서야 한다”며 “1972년 9개에 불과했던 탄도미사일 보유국이 현재는 최소 27개로 늘었다”고 지적했다.

체니는 이어 북한을 가장 먼저 예시하며 “우리 모두는 6자회담이 김정일 핵무기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한 폐기로 마무리되기를 바라지만, 북한이 미 본토를 핵탄두로 타격할 잠재력을 지닌 대륙간 탄도탄을 개발하고 있다는 사실은 여전히 그대로 남아있다”고 밝혔다.

북한은 또 아시아의 우방과 이 지역 미군을 위협하는 미사일들을 대규모로 보유하고 있다고 그는 말했다.

북한은 이와 함께 “세계에서 가장 활발한 탄도미사일 기술 확산국으로서… 테러단체들에 무기를 제공해온 불량정권들에 대한 미사일 공급원”이라고 지목했다.

체니는 이어 이란과 시리아의 미사일 위협을 열거하며 이들 두 나라도 북한으로부터 미사일 기술을 지원받았다고 밝혔다.

체니는 새벽 3시에 백악관에 울리는 ‘비상전화’ 선거광고를 들어 “우리 모두는 대통령이 탄도미사일이 미국으로 향하고 있다는 비상전화를 받는 일이 없기를 바라지만, 재앙이 분을 다투는 그런 사태가 온다면 우리가 차기 대통령에게 넘겨줄 수 있는 최선의 수단은 미사일을 공중에서 요격할 수 있는 방어무기”라고 주장했다.

레이건 전 대통령은 1983년 미 본토를 향해 날아오는 미사일을 대기권 밖에서 레이저나 양성자 빔 따위의 에너지 무기로 파괴할 수 있는 ‘전략방위구상’, 일명 스타워즈 계획을 공표한 바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