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니, 日 對北지원불참 “이해”

일본을 방문중인 딕 체니 미국 부통령은 납치문제에 진전이 없는 한 북한에 에너지를 지원하지 않기로 한 일본 정부의 입장에 이해를 표시했다고 일본 정부 관리들이 21일 전했다.

일본 관리들에 따르면 체니 부통령은 시오자키 야스히사(鹽崎恭久) 관방장관과의 조찬회담에서 2.13 합의에 대한 일본 정부의 입장을 듣고 “납치문제의 중요성을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50여분에 걸친 회담에서 체니 부통령과 시오자키 장관은 6자회담에서 미국과 일본이 강력한 연대를 유지하는게 중요하다는데 의견을 같이했다. 이들은 또 이라크와 아프가니스탄을 안정시키기 위한 노력을 계속하기로 합의했다.

시오자키 장관은 체니 부통령에게 항공자위대의 수송지원 등 이라크 재건지원할동을 계속하겠다는 일본 정부의 입장을 설명했으며 체니 부통령은 2만명 이상의 병력 증파 등 미국의 새 이라크 전략에 관해 설명했다고 전했다.

그는 또 체니 부통령이 일본인 납치문제 해결을 돕기로 한 미국의 약속에 변함이 없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22일 납치피해자 가족과 만날 계획이라고 밝혔다.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은 13세때인 1977년 북한 공작원에 의해 납치된 요코다 메구미의 어머니 사키에씨를 작년 4월 백악관 집무실에서 만난 바 있다.

3일간의 일정으로 20일 일본에 도착한 체니 부통령은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 및 아소 다로(麻生太郞) 외상 등과의 별도회담에서도 이런 문제들에 관해 깊이있는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체니 부통령의 일본 방문은 부시 행정부가 채택한 새 이라크 전략하에서도 일본의 계속적인 협력을 필요로 하고 있는 가운데 이뤄졌다.

체니 부통령은 일본에 머무는 동안 요코스카(橫須賀) 미 해군기지도 방문할 예정이지만 미국의 국방정책을 비판한 규마 후미오(久間章生) 방위청 장관과 만나는 일정은 아직 없다. 규마 장관은 부시 행정부의 이라크 정책을 비판해 미국을 자극했다. 일본 정부 관계자들은 체니 부통령의 빡빡한 일정을 고려해 “규마 장관과의 회담 가능성을 타진중”이라고 말했다.

아소 외상은 발언과 회담은 관계가 없다며 규마 장관의 발언에 대한 불만때문에 회담이 이뤄지지 않았다는 언론의 추측을 일축했다.

규마 장관도 회담이 이뤄지지 않은 것은 방위청 장관인 자신과 부통령인 체니의 지위 차이때문이라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